티스토리 뷰

원세훈 전 국정원장을 조사하고 있는 검찰이 문화계 블랙리스트 작성과 국정원의 선거 개입 배후로 윗선을 캐내는 작업에 돌입하자, 이명박 전 대통령이 처음으로 견해를 밝혔습니다.
"적폐청산이란 퇴행적 시도는 성공 못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더불어민주당은 이 전 대통령 시절 청와대가 선거에까지 개입했다는 문건을 공개했습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이 현 정부의 적폐청산 기조에 정면 반발해 첫 공식 입장을 냈습니다.

 

자신의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적폐청산이란 퇴행적 시도는 국익을 해칠 뿐 아니라 결국 성공하지도 못한다"고 주장했습니다.

"때가 되면 국민 여러분께 말씀드릴 기회가 있을 것"이란 메시지도 덧붙였습니다.

 

MB정부 당시 국가정보원의 정치인 사찰과 대선 개입 등 의혹이 잇따라 불거져 검찰 수사에 직면하자 강한 불만을 나타낸 겁니다.

 

여당인 더불어민주당은 "지난 정부의 명백한 적폐는 드러내겠다"고 맞섰습니다.

 

지난 2011년 12월 청와대의 총선 개입 의혹도 새로 제기했습니다.

19대 총선 출마자였던 이명박 정부 시절 정무수석을 지낸 정진석 자유한국당 의원 등 당시 청와대 출신 11명이 지원 대상이었다는 겁니다.

 

▶ 인터뷰 : 박범계 / 더불어민주당 적폐청산위원장
- "VIP의 국정철학 이행과 퇴임 이후 안전판 구실을 하도록 당선율을 최대한 끌어올리는 게 바람직하다는 판단이라며 대통령실 내 지원창구를 설치해 (운영할 필요가 있다고….)"

 

당사자로 지목된 정 의원은 발끈했습니다.

 

▶ 인터뷰 : 정진석 / 자유한국당 의원
- "최근에 뭐 좀 제가 속상한 얘기 했다고 해서 뭐 계속 저를 갖고 물고 늘어지는 것 같은데, 그렇게 치졸한 방식의 정치보복은 결코 바람직한 게 아니에요."

 

출처 : MBN 뉴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