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2018년 지방선거를 앞두고 벌써 불법 선거운동이 고개를 들고 있습니다.
전남의 한 군수 후보 지지자는 2018년 선거에서 도와달라며 한 사람에게 9백만 원을 건네는 등 금품을 살포한 혐의로 선관위 조사를 받게 됐습니다.

 

 

 

이 모 씨는 지난 5월 지인의 소개를 받고 식당에서 모 단체 관계자 박 모 씨를 소개받습니다.

 

지역 국회의원 특보라며 접근한 박 씨는 선거를 도와 달라며 지난 7월 이 씨에게 두 차례에 걸쳐 현금 900만 원을 건넵니다.

 

▶ 인터뷰 : 이 모 씨 / 금품 수수 제보자
- "(사람들을 만나) 커피라도 한 잔 대접하면서, 또 식사하실 분들은 자장이라도 한 그릇 대접하면서 (후보) 좀 많이 도와달라고 그렇게 (돈을 주며) 말했습니다."

 

박 씨가 지원을 부탁한 후보는 전남 지역 농협 조합장을 지내다가 내년 군수 출마를 앞둔 인물입니다.

후보 얼굴을 알리고 지지 당원을 모집하는 과정에 금품이 동원된 겁니다.

실제 이 씨의 휴대전화에는 박 씨가 만나라고 지시한 인물의 이름과 전화번호가 수두룩하고, 응원 문자를 부탁한다는 문구도 보입니다.

 

후보 측은 돈을 준 적도 문자메시지를 보낸 적도 없다고 주장합니다.

 

▶ 인터뷰 : 박 모 씨 / 모 군수 후보 측 관계자
- "정말 제 휴대전화에서 갔나 PC에서 갔나 둘 중의 하나일 것 아닙니까? 저는 그런 적이 없습니다."

 

선관위는 박 씨가 금품 제공 등 공직선거법 230조를 위반한 것으로 보고 이 씨의 진술과 휴대전화를 확보하는 등 조사에 착수했습니다.

 

▶ 인터뷰 : 선관위 조사관
- "저희도 사실관계를 확인하고 있는 중이에요. 구체적 증거는 말씀드릴 수 없습니다."

 

선관위는 명절 때 돈 살포 등 불법 행위가 증가할 것으로 보고 감시를 강화하고 있습니다.

 


출처 : MBN 뉴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