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한 70대 남성이 전쟁이 일어나지 않을까 하는 불안감에 은행에 넣어 둔 천만 원을 찾아가다 잃어버렸습니다.
길을 가던 여성 2명이 돈뭉치를 발견해 500만 원씩 사이좋게 나눠 가졌다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길을 가던 한 남성이 무언가를 떨어뜨립니다.

 

자세히 보니, 5만 원권 현금 두 다발, 모두 천만 원입니다.

길가에 떨어진 돈을 보지 못하고 지나치는 행인들.

 

잠시 뒤 여성 두 명이 거의 동시에 돈뭉치를 발견합니다.

두 여성은 아무렇지도 않은 듯 각자 돈 한 다발씩을 주워 자리를 뜹니다.

 

▶ 인터뷰(☎) : 목격자
- "왔다 갔다 하면서 돈을 잃어버렸다고 하더라고, 돈을 찾아서 주머니에 넣었는데, 어디서 흘렸는지를 모르는 거야."


경찰이 영상을 분석해 60대와 70대 여성 2명을 붙잡았는데, 둘은 서로 모르는 사이였습니다.

 

돈을 잃어버린 70대 남성은 북한의 핵실험 등으로 전쟁이 날 것을 우려해 4년 넘게 부은 적금을 찾아 집으로 가는 길이었습니다.


▶ 인터뷰 : 강재구 / 부산 금정경찰서 형사 1팀
- "노인 일자리 사업으로 매달 20만 원씩 벌어서 손자들에게 (대학) 등록금을 주겠다고 오랫동안 적금한 돈이었고, (잃어버린) 돈 때문에 그동안 밥도 못 먹고 죽는 줄 알았다고…."

 

경찰은 여성 2명을 입건하고, 현금 천만 원을 모두 회수해 70대 남성에게 돌려줬습니다.

 

출처 : MBN 뉴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