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살충제 계란에 이어 DDT 닭, 간염 소시지에 지친 소비자들을 더 실망하게 할 소식입니다.
DDT가 검출된 경북의 동물복지 농장은 흙 자체가 DDT로 오염돼 있었습니다.


 

 


계란과 닭에서 DDT가 검출됐던 경북 경산과 영천의 산란계 농장의 흙에서도 DDT가 검출됐습니다.

1971년 사용이 금지된 지 50년 가까이 지난 지금도 땅에 남아있었던 것입니다.

검출된 양은 경산 산란계 농장이 kg당 0.163mg, 영천은 0.469mg으로, 호주의 가금류 사육지 기준치보다 3배에서 8배 정도 많습니다.

우리나라는 이런 기준치마저 없는 실정입니다.

문제는 흙 자체가 오염된 것으로 밝혀지면서, 소나 돼지, 농작물 같은 식품 전반에 대한 소비자 불안감이 커질 수 있다는 것입니다.

 

▶ 인터뷰(☎) : 이수현 / 소비자시민모임 정책실장
- "토양 등 환경에서 유래된 농약으로 축산물도 오염될 수 있으므로 사육 환경과 유해물질 전반에 대한 조사가 필요합니다."

 

더구나 해당 농장의 반경 100m 이내 농경지 일부에서는 닭을 풀어놓았던 곳보다 더 많은 양의 DDT가 검출됐습니다.

정부는 부랴부랴 경산과 영천뿐 아니라 전국에 걸쳐 농약 오염 조사를 벌이기로 했습니다.

 

▶ SYNC(☎) : 환경부 관계자
- "저희가 실태 조사 결과를 봐서 제도의 정도는 결정해야겠지만 어떤 식으로든 관리 수단을 만들어야 한다는 것은 정해져 있는 것이고요."

 

DDT는 잔류 성분이 2분의 1로 줄어드는 기간인 반감기가 수십 년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출처 : MBN뉴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