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보험회사들이 그동안 실손보험료를 100억 원이나 더 걷은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손해를 본 가입자만 40만 명이나 됩니다.

 

 



혹시나 하는 마음에 국민 10명 가운데 7명이 가입한 실손의료보험.

하지만, 보험료가 지난해 18.4%, 올해 12.4% 올라 소비자들의 불만이 잇따랐습니다.

그런데 알고 보니 보험료 책정이 엉터리로 드러났습니다.

금융감독원이 2008년 이후 판매된 실손보험을 들여다본 결과, 40여만 명이 원래 내야 할 보험료보다 100억 원을 더 냈습니다. 꼼수까지 동원됐습니다.

2009년 10월부터는 보장을 10% 더 해주는 표준화가 이뤄졌지만, 이전 가입자는 이후 가입자보다 보험료를 만 원씩 더 냈습니다.

이전 가입자는 보장을 덜 받는 만큼 보험료가 내려가야 하는데도 그대로 보험료를 낸 겁니다.

만일 2009년 9월 가입자라면 8년간 보험료 100만 원을 더 내온 셈입니다.

 

▶ 인터뷰 : 권순찬 / 금융감독원 부원장보
- "표준화 전 실손보험에 가입한 60대 등 고연령층의 경우에는 보장률보다 보험료가 과도하게 책정된 것입니다."

 

금감원은 부당하게 더 받은 보험료는 돌려주도록 하고, 거절하는 보험사는 현장 검사를 하기로 했습니다.

또 보험사들의 소명을 들은 뒤 문제가 된 보험사와 상품명을 공개할 방침입니다.

 

 

출처 : MBN뉴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