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영화 '1987'의 주인공인 고 박종철 열사의 31주기 추모 행사가 14일에 열렸습니다.


유가족들을 비롯해 민주화 운동 인사들이 참석한 가운데, 지난 13일에는 '1987' 영화 출연진도 박 열사의 묘소를 참배했습니다.





▶ 영화 '1987'
"조사관이 책상을 '탁' 치니 '억' 하고. 어? 쓰러졌답니다."

 

 


고 박종철 열사의 고문치사사건을 다룬 영화 '1987'.


영화의 주인공이자 6월 민주항쟁의 신호탄이 된 故 박종철 열사의 31주기 추모식이 14일에 열렸습니다.

친형인 박종부 씨를 비롯한 유족들과, 사건 조작을 폭로한 이부영 전 의원 등 관련자 200여 명이 참석해 박 열사를 추모했습니다.

 

 



지난 13일에는 영화 '1987'의 장준환 감독과 출연진들도 박 열사의 묘소를 찾았습니다.

특히, 박 열사 역을 맡은 배우 여진구 씨와 박처장 역을 맡은 김윤석 씨, 고 이한열 열사 역을 맡은 강동원 씨와 이희준 씨가 묘소를 참배해 눈길을 끌었습니다.


영화 '1987'이 관객 수 500만 명을 돌파하는 등 6월 항쟁에 대한 관심이 뜨거운 가운데, 박 열사의 뜻을 이어받아 민주화를 완성하자는 시민들의 목소리도 높아지고 있습니다.


출처: MBN뉴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