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현지시각으로 13일 오전, 미 하와이에 실수로 탄도미사일 위협 경보가 발송돼 주민과 관광객들이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습니다. 

황당하게도 근무 교대 도중 버튼을 잘못 눌러 발생한 일이었습니다.






현지시각으로 13일 오전 8시쯤 하와이 전역에 발송된 긴급 문자입니다.


"하와이로 오는 탄도미사일 위협이 있으니 즉각 대피처를 찾아라. 이건 훈련이 아니다"라고 적혀 있습니다.

하지만, 13분 뒤 하와이 주 정부는 SNS를 통해 "하와이에 대한 미사일 위협은 없다"고 밝혔습니다.


잘못된 경보가 내려진 건데, 황당하게도 임무 교대 시간에 담당자가 버튼을 잘못 눌러 발생한 일이었습니다.

▶ 인터뷰 : 번 미야기 / 하와이 비상관리국장
"화면에 테스트용 버튼과 실제 상황용 버튼이 있는데, 잘못된 버튼을 눌렀습니다."


주민들은 정정 문자를 받을 때까지 40여 분간 미사일 공포에 시달려야 했습니다.

학생들은 대피처를 찾아 혼비백산했고, 맨홀 뚜껑을 열고 아이를 하수구로 피난시킨 부모도 있었습니다.

▶ 인터뷰 : 메씨와라 / 관광객
"경보가 울렸을 때 두려웠습니다. 광란의 아침이었습니다. 아내는 눈물을 흘리며 어쩔 줄 몰라 했습니다."


작년 12월 초,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30여 년 만에 처음으로 대피훈련까지 했던 하와이 주민들은 당국의 어이없는 실수에 분통을 터뜨리고 있습니다.



출처: MBN뉴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