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경찰이 가상화폐 거래소 '코인원'에 대한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빗썸'도 세무조사를 받으면서 거래소 단속이 확대될 것이란 분석이 나옵니다.

 

 

 

 

 

정부는 가상화폐 거래소 단속의 필요성을 누차 강조해왔습니다.

▶ 인터뷰 : 최종구 / 금융위원장
- "해킹사고, 거래중단 이런 것들이 자작극이 아니냐 하는 의심도 할 정도로 현재 그 안에서 어떤 일이 벌어지고 있는지조차도 알지 못하고 있습니다."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9일 '마진거래 서비스'를 제공한 혐의로 '코인원'을 수사하고 있습니다.

마진거래 서비스가 회원이 공매도나 공매수를 선택해 돈을 잃거나 따게 한다는 점에서 도박과 유사하다고 본 겁니다.



과세 당국은 국내 1위 가상화폐 거래소인 '빗썸'의 세무조사를 벌였습니다.

 

국세청 직원들이 10일 서울 역삼동 빗썸 본사에 들이닥쳐 컴퓨터와 관련 자료를 압수해갔습니다.

 

빗썸은 지난해 최소 수천억 원의 수수료 수입을 올렸지만, 그동안 경영 상황이 베일에 가려져 있었습니다.


 

이같은 경찰수사와 세무조사가 앞으로도 정부의 압박카드로 활용될 것으로 보입니다.

 

국내 3대 가상화폐 거래소들이 수사를 받자, 다른 업체들은 전방위 압박 가능성에 바짝 긴장하고 있습니다.

 

 


출처: MBN뉴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