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남북 고위급 회담이 마무리된 가운데 10일 밤,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이 30분 동안 전화 통화를 했습니다.

두 정상은 현재 진행 중인 남북대화가 북미대화로 이어질 수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30분 동안 이뤄진 두 정상 간 전화통화에서 화두는 단연 남북 고위급 회담을 통한 한미 공조였습니다.

두 정상은 "남북 대화가 북한의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를 넘어 자연스럽게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북미 대화로까지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하고 긴밀히 협의하기로 했습니다.

북한이 원할 경우 대화는 열려 있다는 점을 다시 강조한 겁니다.



남북대화 기간에 북한에 대한 군사적 공격 가능성이 없다는 점도 강조됐습니다.

앞서 월스트리트 저널이 보도한 미국의 북한 군사적 공격에 대해서도 트럼프 대통령이 전혀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다고 청와대는 전했습니다.

남북대화가 진행되는 동안에는 어떠한 군사적 행동도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는 겁니다.



최근 남북대화를 100% 지지한다고 공개적으로 밝힌 데 이어, 남북대화가 북미대화로 이어질 가능성까지 언급돼 당분간 한반도 긴장 수위가 낮아질 것으로 전망됩니다.



문 대통령은 통화에서 남북 고위급 회담 성과가 트럼프 대통령의 확고한 원칙과 협력 덕분이었다고 평가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은 평창올림픽 미국 측 고위 대표단장으로 마이크 펜스 부통령을 보내겠다고 밝혔습니다.

 

 

출처: MBN뉴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