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자유한국당 이우현 의원에게 전직 한국자유총연맹 간부가 수억 원의 뇌물을 건넨 정황이 드러났습니다.
전직 간부는 이 의원의 후원회장이라고 알려졌는데, MBN 취재결과 사실이 아니었습니다.



 



박근혜 정부 당시 한국자유총연맹 간부와 새누리당 중앙위원회 상임고문을 지낸 윤 모 씨.

경기도 용인시에서 건설업체를 운영하던 윤 씨는 같은 지역에 있던 이우현 의원이 국회에 입성하자 '뒷돈'을 건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검찰은 윤 씨가 금품을 건넨 정황을 포착하고, 얼마 전 윤 씨를 불러 조사했습니다.

윤 씨는 검찰 조사에서 "이 의원에게 2억 5천만 원을 건넸다"고 털어놓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수사 과정에서 윤 씨와 '로비 리스트'를 관리한 이 의원의 전직 보좌관 김 모 씨의 대질 신문도 이뤄진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윤 씨는 이 의원의 후원회장을 자처했지만, 실제 후원회에 이름을 올린 적은 없습니다.

검찰은 윤 씨가 한국전력 자회사에 자리를 청탁하며, 이 의원에게 뇌물을 건넨 것으로 의심하고 있습니다.

이 의원이 일부 혐의를 부인하는 가운데, 구속영장을 청구한 검찰은 조만간 체포동의요구서를 국회에 보낼 계획입니다.


출처 : MBN 뉴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