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건강검진을 받거나 CT 촬영을 할 때 몸속을 선명하게 들여다볼 수 있도록 조영제 주사를 맞게 됩니다.
잘못 맞으면 부작용이 생겨 두드러기에 실신, 목숨까지 잃는다고 합니다.

 

 

 

 

80대 박 모 씨는 암 수술을 앞두고 CT 촬영을 받던 중 심정지 상태에 빠졌습니다.

 

검사를 위해 조영제 주사를 맞은 후 그대로 의식을 잃고, 고열과 같은 부작용을 겪던 중 숨진 겁니다.

 

'조영제'는 CT나 MRI 검사를 할 때 종양과 같은 이상 부위를 잘 볼 수 있도록 하는 약물입니다.

 

우리 몸에 들어온 조영제는 3분 만에 전신으로 퍼져 각 장기의 이상 유무를 확인할 수 있게 해줍니다.

 

 

그러나 부작용이 적지 않습니다.

 

주로 CT나 MRI와 같은 정밀검사를 받기 위해 조영제를 맞는데, 최근 3년간 한국소비자원에 106건이나 피해사례가 접수됐습니다.

 

박 씨와 같이 '과민성 쇼크'로 목숨을 잃는 사례도 7건에 달합니다.

 

 

특히 알레르기 환자는 더욱 주의가 필요합니다.

 

▶ 인터뷰 : 이병모 / 백병원 외과 전문의
- "원래 음식이나 약물 같은 데 부작용을 겪던 분들 알레르기 반응이 있던 분들은 그런 위험도가 더 올라갈 수 있지요."

 

환자마다 면역 반응의 편차가 큰 만큼 조영제 부작용에 대한 사전검사 의무화가 시급합니다.

 


출처 : MBN 뉴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