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자동차 부품업체 다스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28일 고발인 조사와 함께, 채동영 전 다스 경리팀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합니다.
채 전 팀장은 일개 직원이 120억 원을 횡령했다는 특검 수사결과가 잘못됐다고 주장해왔습니다.

 

 


서울동부지방검찰청에 설치된 다스 전담 수사팀이 28일 오전, 채동영 전 다스 경리 팀장을 참고인 신분으로 소환 조사합니다.

 

MBN 취재진과 연락한 채 전 팀장은 다스 비자금 120억 원과 관련해 참고인 조사를 받는다고 밝혔습니다.

 

지난 2001년 1월부터 8년간 다스에서 근무했던 채 전 팀장은 다스 비자금 의혹에 대해 누구보다 잘 알고 있는 핵심인물로 알려졌습니다.

 

채 전 팀장은 직원 개인의 120억 원 횡령으로 결론을 내린 정호영 전 특별검사팀의 수사 결과에 부정적인 견해를 내놓았습니다.

 

다스에 대해 "일개 여직원이 120억 원을 빼돌릴 수 있는 회사가 아니다"라며, 비자금 가능성을 강하게 시사했습니다.

 

이에 따라 수사팀은 채 전 팀장을 대상으로 비자금의 성격과 용도를 파악하는 것은 물론, 실제 소유주와 관계도 캐물을 예정입니다.

 

수사팀은 또 다스 실소유주와 정 전 특검을 고발한 시민단체 인사 3명도 참고인 신분으로 불러 고발 경위 등을 조사할 방침입니다.

 

출처 : MBN 뉴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