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황교안 전 국무총리와 채동욱 전 검찰총장 사이에 진실공방이 벌어지고 있습니다.

국정원 대선개입 사건 당시, 황 전 총리가 외압을 행사했느냐 여부가 쟁점입니다.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자신의 SNS를 통해 국정원 대선개입 사건 수사에 외압을 행사했다는 의혹을 조목조목 반박했습니다.

의혹은 크게 두 가지입니다.

채동욱 전 총장이 '국정원 대선개입 사건'을 수사할 당시 법무부 장관이었던 황 전 총리가 외압을 행사했고,

원칙대로 수사하자 '혼외자 의혹'을 이유로 채 전 총장을 강제 퇴임시켰다는 겁니다.

채 전 총장이 언론사 인터뷰에서 이같이 주장하자, 더불어민주당 김현 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황 전 총리 수사"를 촉구했습니다.

그러나 황 전 총리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라며 반박했습니다.

황 전 총리는 당시 법무부 내부 검토에서도 선거법 위반은 인정되기 어렵다는 의견이 적지 않았다며, 외압 의혹을 일축했습니다.

오히려 검찰총장 지휘·감독 권한이 있는 법무부 장관이 왜 외압을 행사하느냐고 반문했습니다.

채 전 총장의 혼외자 의혹을 이유로 강제로 퇴임시켰다는 주장에 대해서도 반박했습니다.

"채 전 총장 스스로 해명할 기회를 최대한 주었다"며 "국정원 대선개입 사건과 혼외자 사건은 별개"라고 강조했습니다.

출처 : MBN 뉴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