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항소심 재판에 증인으로 출석한 최순실 씨가 특검팀과 날 선 공방을 벌였습니다.
특검팀 질문에는 "아니다, 모른다"며 신경질적인 반응을 보이면서 짜증을 내기도 했습니다.



 


 


지난 7월 1심 재판에 증인으로 나왔던 최순실 씨는 147일 만에 다시 법정에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을 만났습니다.

당시 최 씨는 딸 정유라 씨를 증언대에 세운 특검팀을 믿을 수 없다며 입을 굳게 다물었습니다.

하지만, 이번엔 증언 거부 대신 짜증으로 일관했습니다.

삼성이 딸 정유라 씨에게 말을 사준 경위를 묻자,
"말은 삼성의 소유로 돼 있다"며 "호도하지 말고 다시 질문하라"고 맞받았습니다.

2016년 2월부터 두 달 동안 박근혜 전 대통령과 259차례나 통화한 이유에 대해선,
"40년 지기라면 그렇게 통화할 수도 있다"며 "대화 내용을 물어보는 건 실례"라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또 이어지는 특검 측 질문에 "정확히 물어보라", "질문이 어렵다"며 말을 잘랐고,
조카 장시호 씨와 박원오 전 대한승마협회 전무의 진술에 대해선 "믿을 수 없다"며 모르쇠로 일관했습니다.

최 씨와 특검 측은 재판 내내 설전을 벌였고, 결국 재판부는 "증인이 대답하는 자리"라며 "끝까지 듣고 답하라"며 제지했습니다.

 

 

 

출처 : MBN 뉴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