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2012년 MBC 파업 당시 해직됐던 이용마 기자가 11일 약 5년 만에 복직, 출근한 가운데, 그의 인터뷰가 다시금 눈길을 끌고 있습니다.

 

 


11일 서울 마포구 상암동 MBC 사옥에서는 지난 2012년 파업을 주도했다는 이유로 해고된 5인이 약 5년 만에 다시 출근했습니다.

 

앞서, MBC는 2012년 공정방송을 요구하며 170일간의 파업을 주도한 것을 문제 삼아 당시 MBC 노조의 정영하 위원장, 강지웅 사무처장, 이용마 홍보국장, 박성호 MBC 기자협회장, 노조위원장 출신인 박성제 기자와 최승호 사장(당시 MBC PD)을 해고했습니다.


복직 후 이날 휠체어를 탄 채 처음 출근한 이용마 기자는 “깨어나고 싶지 않은 꿈”이라며 벅찬 소감을 밝혔습니다.

 

이어 이용마 기자는 “우리 모두가 하나가 된 새로운 시대가 열렸다. 2012년 3월 해고되던 그 날 이후로 단 한 번도 오늘이 올 것을 의심해본 적이 없다. 왜냐면 우리는 정정당당한 싸움을 했고 정의를 대변해왔다고 생각했기 때문이다. 한 번도 의심해본 적 없는 일인데 막상 현실이 되고 보니까 꿈 같다”라고 덧붙였습니다.


출처 : Mplay

 

매경닷컴 DC국 인턴 에디터 김동후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