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저금리가 계속되고 아파트값이 크게 오르다 보니 요즘 20~30대 젊은이들은 단순한 저축 대신 다양한 재테크 방법을 모색하고 있습니다.
부동산 경매를 배우는가 하면 장난감 한정판으로 쏠쏠한 수익을 챙기고 있습니다.

 

 

 

 

서울의 한 부동산 경매학원.

과거에는 수강생 대부분이 50대 이상이었지만, 최근 '부동산 재테크'에 나선 젊은 수강생들이 늘고 있습니다.

 

▶ 인터뷰 : 이원주 / 경기 화성시
- "지금은 금리가 낮잖아요. 그냥 저금을 해놓는 것보다는 부동산은 확실히 돈이 된다고 봅니다."

 

20~30대 젊은이들의 재테크 경로는 부동산뿐만이 아닙니다.

다양한 장난감 완구들도 재테크의 수단이 되고 있습니다.

 

20대 회사원 박성윤 씨는 '한정판 레고'를 사고파는, 이른바 '레고 재테커'입니다.

 

3년 전 취미로 수집 활동을 시작했지만, 한정판 레고는 더 비싼 가격에 팔아 돈을 벌 수 있어 본격적으로 모으고 있습니다.

 

▶ 인터뷰 : 박성윤 / 서울 서초동
- "25만 원을 주고 구매를 했는데 최근에는 최대 70만 원 정도까지는 받을 수 있는…. 취미 생활이랑 병행하면서 용돈 벌이도 되니까…."

 

일부에서는 '비트코인' 등 암호화폐 투자에 매달리면서, 본업 대신 투기로 변질되는 부작용을 겪기도 합니다.

 

저축만으로는 집 한 채도 마련하기 어렵다는 절박감이 다양한 재테크 풍속도를 만들어내고 있습니다.

 

 

출처 : MBN 뉴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