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시민들의 자발적인 참여로 만들어진 국민재산되찾기 운동본부 홈페이지에서 ‘플랜 다스의 계'가 실제로 시작됐습니다.

 

 

 

‘플랜 다스의 契(plan Das의 계)’는 주식회사 다스의 주인을 찾자는 시민운동으로, 주식을 3% 이상 사서 그 내부를 들여다보자는 내용을 담고 있습니다.

 

이 운동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 실제 소유주라고 의심받는 ㈜다스의 주식 지분 일부,

 

약 3%를 직접 매입하여 상법상 주주권을 행사하면서 그 소유구조의 실체를 파헤쳐 가려는 국민재산되찾기 운동본부의 첫 사업계획입니다.

 

안원구 국민재산되찾기운동본부 집행위원장 겸 사무총장은 "우리 역사 속 범죄자들이 부정과 불법으로 축적해 온 은닉재산은 우리 국민이 피땀 흘려 낸 세금이며, 소중한 돈이기 때문에 한 푼도 빠짐없이 국고로 환수해야 한다"고 밝혔습니다.

 

출처 : Mplay

 

매경닷컴 DC국 인턴 에디터 김동후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