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요즘 북한 내에는 이상한 소문이 돈다고 합니다.
화성-15형 미사일을 발사할 때, 바로 옆에 군인이 서 있다 화염에 휩싸여 희생됐다는 것입니다.


 

 


미사일이 화염을 내뿜는 순간, 바로 옆에 한 사람이 서 있던 모습이 보입니다.

 

하지만 이내 화염과 먼지에 휩싸여버립니다.

 

발사 당시, 화성-15형 발사대 바로 옆에 한 군인이 있었던 모습이 포착된 겁니다.

 

 

자유아시아방송은 이와 관련해 북한 주민들 사이에서 "미사일 화염을 피하려다 군인이 사망했다는 소문이 돈다"고 전했습니다.

 

그러면서 "정부 기관만 전기가 공급되는 만큼, 영상을 시청한 주민들이 많진 않지만, 일부 시청한 사람들에 의해 소문이 순식간에 퍼지고 있다"고 덧붙였습니다.

 

이어 "사고가 해당 군인의 실수인지, 통제실 잘못인지 모르지만, 현장에 있던 김정은이 못 봤을 리 없다"며 "그런데 성공에 도취해 웃는 모습에 주민들이 소름 끼쳐 한다"고 덧붙였습니다.

 

또 자유아시아방송은 이 장면에 놀란 북한 당국이 해당 부분을 잘라내고 발사 모습을 재방송했다고 전했지만, 실제 확인 결과 재방송분에도 해당 장면이 포함돼 있었습니다.

 

 

출처 : MBN 뉴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