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가상화폐 투자 열풍이 식을 줄 모르면서 피해가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다단계 사기로까지 번졌는데 가상화폐 투자 책까지 쓴 전문가도 속수무책으로 당했습니다.



 



"가상화폐 투자로 수천만 원을 벌 수 있다"

가상화폐 투자전략을 소개한 이 책의 저자 빈현우 씨는 얼마 전 1억 5천만 원 상당의 가상화폐 투자 사기를 당했습니다.

책도 쓰고 강의도 하는 가상화폐 전문가지만 고수익을 앞세운 사기 업체에 깜빡 속은 겁니다.

채굴기 가격만큼 투자하면 대신 가상화폐를 채굴해 수익금을 주고 새로운 투자자 한 명당 최소 20만 원 이상의 수당을 지급한다는 말에 속았는데 빈 씨 말고도 피해자만 '6천 명'에 달합니다.

이처럼 가상화폐를 악용한 범죄는 해마다 늘고 있지만, 전문가들은 금융당국이 투자자 보호를 위한 최소한의 역할도 하지 않고 있다고 지적합니다.

투자자 피해가 커지자 정부는 뒤늦게 가상화폐 시장에 대한 강도 높은 규제에 나서겠다고 밝혔습니다.



출처 : MBN 뉴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