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이국종 교수는 또 귀순 북한 병사의 상태를 공개한 것이 인권침해라는 의료계 일각의 비난에 대해 발끈했습니다.
기자들에게 환자의 인권을 지키는 것이 과연 무엇이냐며 반문하기도 했습니다.

 

 

 

이국종 교수는 귀순 병사에 대한 브리핑을 시작하기에 앞서 불편한 심경부터 토로했습니다.

 

▶ 인터뷰 : 이국종 / 아주대병원 중증외상센터장
- "이런 상황까지 오게 된 게 굉장히 자괴감이 듭니다. 의사들이 환자들에 대해 쉽게 생각하지 않습니다."

 

한 시간 반이 넘는 시간 동안 환자의 상태를 공개하는 게 인권 침해라는 의료계 일각의 비판부터 적극적으로 반박했습니다.

 

그동안 공개하지 않았던 '석해균' 선장의 수술 장면까지 보여주며 과연 죽어가는 환자의 인권을 지키는 게 무엇이냐고 묻기도 했습니다.

 

▶ 인터뷰 : 이국종 / 아주대병원 중증외상센터장
- "제가 환자의 인권을 지키는 가장 큰 부분은 환자분 생명을 살리는 거고…."

 

22일 발언은 이 교수가 '별 것 아닌 환자를 이용한다'는 일부 의사들의 비난과 SNS에서의 이 교수에 대한 부정적 시각을 겨냥한 것으로 보입니다.

 

이 교수의 환자 정보 공개를 문제 삼았던 '김종대' 정의당 의원은 이 교수의 발언이 알려지자 온종일 네티즌들의 거센 항의를 받기도 했습니다.

 

출처 : MBN 뉴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