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출국길에서 정부의 적폐청산을 "감정풀이이자 정치보복"이라고 한 이명박 전 대통령이 15일 귀국했습니다.


이 전 대통령은 별다른 견해 표명 없이 침묵했지만,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보수 측 움직임이 다소 분주해졌습니다.

 

 


바레인에서 귀국한 이명박 전 대통령은 출국 때와는 달리 귀국길에선 별다른 발언 없이 침묵을 지켰습니다.

 

침묵을 지켰던 이 전 대통령 대신, 옆에서 수행했던 이동관 전 청와대 홍보수석이 짧게 견해를 밝혔습니다.

 

▶ 인터뷰 : 이동관 / 전 청와대 홍보수석
- "(적폐청산은) 정치보복이라고 얘기했잖아요."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은 이 전 대통령에 대해 수사를 촉구했습니다.

 

▶ 인터뷰 : 김동철 / 국민의당 원내대표
- "무엇보다 적폐의 뿌리요, 총본산 격인 이명박 전 대통령을 지금 당장 소환해서 적극 수사해야 합니다."

 

하지만, 자유한국당은 "정부가 인민재판을 하고 있다"고 비판했습니다.

 

▶ 인터뷰 : 홍준표 / 자유한국당 대표
- "(정부가) 이제 모든 것을 완장 부대가 인민재판 하듯이 상황을 몰아가고 있습니다."

 

검찰 수사가 이 전 대통령을 향해 점점 범위를 좁혀 가는 가운데, 이 전 대통령이 새로운 견해를 밝힐지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출처 : MBN 뉴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