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총상을 입은 채 귀순한 북한군 병사가 경기 수원 아주대학교 병원으로 이송돼 '이국종' 교수의 집도하에 수술을 받았습니다.

 

 

 

'중증외상치료' 전문의인 이국종 교수는 2011년 군이 소말리아 해적에게 납치된 인질을 구출한 아덴만 작전, 당시 석해균 선장을 살린 의사로 화제를 모은 바 있습니다.

 

이 병사는 일단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다만 이 교수는 "수술을 더 이어가면 환자가 체력적으로 버틸 수 없을 것으로 판단해 13일 수술을 마친 것"이라며 앞으로 추후 수술의 필요성에 대해 언급했습니다.

 

귀순한 북한 병사는 13일 오후 4시 40분 아주대병원 경기 남부권역 외상센터에 헬기로 이송돼 곧바로 수술실로 옮겨졌습니다.

 

이 병사는 앞선 오후 3시 31분 판문점 공동경비구역을 통해 귀순했지만, 팔꿈치와 어깨 등에 총상을 입은 상태였습니다.

 

출처 : Mplay

 

매경닷컴 DC국 인턴 에디터 김동후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