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자유한국당이 오늘(13일) 긴급 의원총회를 엽니다.
박근혜 전 대통령 출당과 탈당파 의원의 재입당에 불만을 가진 친박계 의원 요청으로 열리는 만큼, 당 내부 갈등이 역력히 드러날 것으로 보입니다.

 

 


친박계 의원 요구로 13일 열릴 자유한국당 의원총회.

 

바른정당 탈당파 8명 의원의 복당과 박근혜 전 대통령 출당을 두고 친박계의 불만이 터져 나올 전망입니다.

 

친박계는 복당파 공격보다 우선 박 전 대통령 출당 조치를 집중적으로 문제 삼는다는 방침입니다.

 

의총을 요구한 한 친박계 의원은 MBN과의 통화에서 "이미 복당한 8명을 문제 삼을 수는 없다"며 "박 전 대통령의 출당 문제가 집중적으로 논의될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습니다.

 

특히, 출당 결정에 대한 절차상 문제가 이어질 것으로 보입니다.

 

▶ 인터뷰 : 정우택 /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지난 6일)
- "박근혜 전 대통령의 제명 처리에 대해서 저는 유감의 말씀을 드리지 않을 수 없습니다. 소위 일방적 강행 처리 이런 표현은 우리 당에서 지양해야 될…"

 

이번 의총은 12월에 있을 차기 원내대표 선거를 앞두고 당내 계파 간 기 싸움 전초전이라는 분석도 나옵니다.

 

홍준표 대표도 13일 직접 의총에 참석할 예정이어서 당내 갈등은 최고조에 달할 전망입니다.

 

 

출처 : MBN 뉴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