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이명박 전 대통령과 관련해 실소유 논란이 계속되는 '다스'의 비자금 의혹이 27일 한 언론매체를 통해 보도됐습니다.

 

 


해당 매체는 이날 "다스가 지난 2008년 차명 계좌로 비자금을 만든 정황이 담긴 문건들을 취재진이 발견했다"고 밝혔습니다.


보도에 따르면 해당 문건에는 17명의 개인이 각각 3~4개씩 총 43개의 계좌를 갖고 있습니다.

 

그중 가장 많은 6개 계좌를 소유한 이 모 씨는 은행과 보험, 신탁 등 총 11억 7000만 원을 넣었습니다.

 

이들 명의로 기업은행과 하나은행 등 금융기관에 예치됐던 돈은 약 120억 원입니다.


하지만 문건에 따르면 이 돈 전부가 2008년 다스로 옮겨졌습니다.

 

명의 변경 혹은 해약한 후 재입금을 통해서였습니다.


이에 전문가들은 문건이 사실이라면 다스가 차명으로 운영했던 비자금일 가능성이 높다고 보고 있습니다.

 

출처 : Mplay

 

매경닷컴 DC국 인턴 에디터 김동후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