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박근혜 정부 청와대가 일부 보수 단체의 회장 선거까지 관여한 정황이 담긴 문서 내용을 MBN이 확보했습니다.
보수단체들의 '관제 시위'를 적극적으로 지원한 내용도 담겨 있습니다.

 

 

 

2016년 1월 이병기 전 대통령 비서실장이 주재한 청와대 수석비서관 회의 내용입니다.

 

재향군인회가 조남풍 전 회장 해임안 상정과 신임 회장 선출을 논의하는데 관련 동향을 파악하라고 지시합니다.

 

'국정 지지세력'으로서 역할을 충실히 하도록 잘 대응해야 한다는 겁니다.

 

한 달 뒤엔 "재향군인회에서 비대위 출범 뒤 반발 움직임이 있다"며 반발 무마를 위해 시도회장단과 대의원 설득에 적극적으로 나설 것을 지시합니다.

 

당시 향군 내부에선 "보훈처가 특정 후보를 밀어주기 위해 비대위를 구성해 향군 길들이기에 나선다"는 주장이 끊임없이 제기됐습니다.

 

청와대가 자유총연맹 등 보수단체의 '관제 시위'를 사실상 지휘한 정황도 있습니다.

 

2015년 말 노동개혁 5법 등의 입법이 야당 반대로 지체되자 이병기 전 비서실장은 자유총연맹과 함께 청년단체들도 규탄에 나서도록 "측면 지원" 할 것을 정무수석과 홍보수석에게 지시합니다.

 

이와 관련해 허현준 전 청와대 행정관은 이날 자유총연맹에 "100만인 서명운동 서명대가 17개 시도에 설치되면 장소를 구체적으로 알려달라"는 문자를 보낸 것으로 알려졌고, 관제 시위를 주도한 혐의 등으로 지난 19일 구속됐습니다.

 

 

출처 : MBN 뉴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