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철저히 비밀리에 운영된 '80 위원회'가 도대체 어떤 일을 했을까요?
국방부 특조위는 일단 5.18 자료 수정과 조작에 가담한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80 위원회'가 백서 발간을 위해 확보한, 5.18 작전에 참여한 군인 27명이 쓴 체험기입니다.

 

1985년과 1988년 두 번에 걸쳐 작성됐는데, 군에 불리한 내용은 아예 다시 쓴다는 지시사항까지 쓰여 있습니다.

그래선지 유독 수정 펜으로 지우고 덮어쓰거나, 새까맣게 검은 줄로 삭제된 부분이 눈에 띕니다.

 

특조위는 조작 가능성을 제기했습니다.

 

특히 1981년 체험 수기에는 5·18 당시 계엄군이 '무릎 쏴' 자세로 집단사격을 했다는 증언이 있었지만, 88년 수기엔 빠졌다고 주장했습니다.

 

다만 '80 위원회'의 구체적인 활동 내용은 아직 파악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특조위는 '80 위원회'가 실제로 백서를 펴냈는지 국정원을 통해 확인 중이라고 밝혔습니다.


출처 : MBN 뉴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