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2.5톤 정화조 차량이 내리막길을 역주행으로 달리다 마주 오던 시내버스 등 차량 4대를 잇달아 들이받는 사고가 일어났습니다.

 

아침 출근길, 버스 정류장 인근에서 일어난 사고였는데, 다행히 사망자는 없었지만, 자칫 큰 인명피해가 날뻔한 아찔한 상황이었습니다.



아침 출근길, 부산의 한 일방통행 도로입니다.

시내버스 한 대가 사거리로 들어서는 순간, 역주행으로 달려오던 차가 그대로 들이받습니다.

버스를 들이받은 차량은 불꽃을 일으키며 뒤집힙니다.

전복된 차에서 운전자가 간신히 빠져나오고, 놀란 시민들도 하나, 둘 버스에서 내립니다.

2.5톤 정화조 차량이 내리막길 일방통행 도로를 역주행으로 달리다 시내버스 등 차량 4대와 연쇄 추돌한 겁니다.

이 사고로 현장을 지나던 시민 등 6명이 다쳤는데, 다행히 사망자는 없었습니다.

사고 직전, 시내버스 기사가 핸들을 꺾지 않았다면 역주행하던 차와 정면 추돌해 큰 인명피해가 일어날 뻔한 아찔한 순간이었습니다.

사고를 낸 정화조 차 운전기사는 제동장치가 작동하지 않았다고 경찰에 진술했습니다.

경찰은 사고 차량의 제동장치를 국과수에 보내 이상 유무를 확인하는 등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출처 : MBN 뉴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