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와 친박계의 충돌이 이어지고 있습니다.
여기에 바른정당 통합파들이 새로운 변수로 등장했습니다.
홍준표 대표에게 힘을 실어주기 위한 조기 탈당 움직임이 일고 있습니다.

 

 


바른정당 통합파는 11월 13일, 그러니까 새 지도부를 뽑는 전당대회를 전후해 자유한국당으로 가겠다고 예고해 왔습니다.

 

하지만, 탈당 시기를 앞당길 움직임이 일고 있습니다.

 

이유는 바로 자유한국당 홍준표 대표에게 힘을 실어주기 위해섭니다.

 

'친박 청산'에 나선 홍준표 대표에게 힘을 실어주는 동시에 자유한국당에 들어가 확고한 입지를 구축하겠다는 시도로 풀이됩니다.

 

 

출처 : MBN 뉴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