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박 전 대통령은 "한 사람에 대한 믿음이 상상조차 못 한 배신으로 돌아왔다"고 말했습니다.
'배신'은 박근혜 전 대통령이 평소 자주 쓰던 표현인데, 이번에는 누굴 염두에 두고 한 말일까요?

 

 

 

마지막까지 인연을 강조하며 지키려 했던 박근혜 전 대통령도 이제는 달라졌습니다.

 

"한 사람에 대한 믿음이 상상조차 하지 못한 배신으로 되돌아와 모든 명예와 삶을 잃었다."

 

최순실 씨가 벌인 일들에 대해 자신은 끝까지 알지 못했다는 점을 다시 한번 강조한 것으로도 보입니다.

 

16일, 마침 최 씨와 같은 혐의인 뇌물 재판이 아니라 블랙리스트 재판이어서 최 씨의 표정을 볼 수는 없었습니다.

 

일찌감치 최 씨는 박 전 대통령에 대한 미안함을 드러냈습니다.

 

최 씨의 변호를 맡은 이경재 변호사는 "한 사람이란 표현은 수사적 표현으로 보인다"면서도 "최 씨도 늘 참회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출처 : MBN 뉴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