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두 명의 여성 파이터가 나란히 세계 최고의 무대로 향합니다.

 

거친 남성 스포츠로 여겨지던 종합격투기 무대, 노련미와 패기로 무장하고 꿈의 무대에서 한국인의 매운 주먹맛을 보여주겠다며 외치는 두 선수를 만났습니다.


 


▶ 인터뷰 : 김지연 / UFC 밴텀급
- "주위 사람들의 기대보다는 조금 늦게 진출했다고 생각해요. 데뷔전을 멋지게 장식하고 계속 승리를 한다면 챔피언까지도…."

 

 

▶ 인터뷰 : 전찬미 / UFC 스트로급
- "그냥 이기는 게 아니라 여자 파이터도 이렇게 화끈한 경기를 할 수 있다는 걸 보여주고 싶고…."

 

꿈의 무대에 서기까지 흘렸던 땀을 믿기에 오늘도 힘차게 주먹을 휘두릅니다.

 

 

출처 : MBN뉴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