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권오현 삼성전자 부회장이 경영일선에서 물러납니다.

 

 


삼성전자는 권 부회장이 반도체사업을 총괄하는 부품 부문 사업책임자에서 자진해서 사퇴함과 동시에 삼성전자 이사회 이사, 의장직도 임기가 끝나는 2018년 3월까지 수행하고 연임하지 않기로 했다고 13일 밝혔습니다.

 

겸직 중인 삼성디스플레이 대표이사직도 사임할 예정입니다.

 

그는 조만간 이재용 부회장을 포함한 이사진에게 사퇴 결심을 전하며 이해를 구할 예정이고 후임자도 추천할 계획입니다.

 

권 부회장은 "사퇴는 이미 오래전부터 고민해왔고 더 이상 미룰 수 없다고 판단했다"며 "급격하게 변하고 있는 IT 산업의 속성을 생각해 볼 때, 지금이 바로 후배 경영진이 나서 비상한 각오로 경영을 쇄신해 새로 출발할 때라고 믿는다"고 강조했습니다.

 

특히 "지금 회사는 엄중한 상황에 처해 있다"면서 "다행히 최고의 실적을 내고는 있지만, 이는 과거에 이뤄진 결단과 투자의 결실일 뿐이다. 미래의 흐름을 읽어 새로운 성장 동력을 찾는 일은 엄두도 내지 못하고 있다"고 우려했습니다.


출처 : Mplay

 

매경닷컴 DC국 인턴 에디터 김동후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