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정부가 지난 2013년 평창동계올림픽을 위한 인공 강설과 미세먼지나 태풍 관측 등을 위해 161억 원으로 계약해 다목적 기상 항공기 도입을 추진했습니다.
그런데 들여온 비행기가 구명장비 같은 안전설비도 못 갖춰, 비행은 물론 관측도 불가능한 '부실 기상 항공기'란 의혹이 제기되고 있습니다.

 

 


기상 관측 장비가 빼곡하게 실린 다목적 기상 항공기입니다.

 

중국발 미세먼지 관측과 태풍의 진로를 예측하기 위해 한반도 주변 해상까지 비행하겠다는 것이 애초 계획이었습니다.

 

하지만, 이런저런 장비를 싣다 보니 적정 하중을 크게 넘어서 비행시간과 거리가 크게 줄었습니다.

여기에 공간도 협소해 반드시 들어갈 구명 장비조차 싣지 못해 항공법상 185km 이상 비행할 수 없습니다.

제주도 근처도 못 가는 이른바 '불량' 기상 항공기인 셈입니다.

 

'체공 시간 6시간 이상' 등을 포함해 입찰 당시 내건 필수 조건 7개 가운데 무려 5개가 충족되지 않은 상태입니다.

 

▶ 인터뷰(☎) : 항공전문가(전 국토교통부 팀장)
- "(연료량 따라 비행시간이) 2시간대로 내려간다는 얘기가 나오더라고요. 조종사 입장에선 시간이 너무 많이 단축되기 때문에 곤란하지 않나. (최소 6시간으로 도입 추진한 사람들) 저도 아는 사람들이에요. "

 

또 다른 우려도 있습니다.

비행기를 심하게 개조해 조종사 비상탈출에도 영향을 준다는 전문가 지적까지 나왔습니다.

 

평창올림픽 인공 강설을 위해 기상청이 해당 비행기를 인수하려 했지만, 필요한 서류를 갖추지 못해 지체되고 있습니다.

 

▶ 인터뷰 : 송옥주 / 더불어민주당 의원
- "감항검사를 거쳐서 사실 부적합 판결이 났습니다. 인수검사도 제대로 잘 진행되는지 철저히 조사할 필요가 있을 것 같습니다. 사업과 취지에 맞지도 않고 도입 시기도 맞지 않고…."

 

문제의 다목적 기상 항공기 도입을 위해 기상청이 지급한 돈은 전체 계약금액의 80% 정도인 126억 원.

자칫 국민 혈세가 공중에 흩뿌려질 우려가 큽니다.

 

출처 : MBN 뉴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