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27일 오전 전남 완도에서 LPG를 가득 실은 탱크로리와 덤프트럭이 추돌했습니다.
큰 폭발이 있었지만, 현장 소방관의 정확한 판단 덕분에 대형사고를 막을 수 있었습니다.


 

 

 

화염에 휩싸인 탱크로리 앞으로 소방차가 출동했습니다.

 

그런데 웬일인지 소방차가 후진을 시작합니다.

 

잠시 후 굉음과 함께 탱크로리가 폭발합니다.

 

"현재 시, 폭발!"

 

맞은편 소방차에선 소방관 2명이 걸어 나오다 황급히 대피하는 모습이 고스란히 찍혔습니다.

얼마나 충격이 큰지 대형 물체가 소방관 뒤로 날아갑니다.

 

사고는 27일 오전 11시 20분쯤 전남 완도군의 한 도로에서 LPG 탱크로리와 덤프트럭이 추돌해 발생했습니다.

 

다행히 현장에 있던 소방관이 폭발을 직감하고 30여 명을 대피시켜 인명 피해를 막았습니다.

 

▶ 인터뷰(☎) : 김평종 / 해남소방서 고금 119안전센터장
- "폭발 징후를 포착하고 큰일 나겠구나 싶어서 대원들하고 소방차를 200m 밖으로 대피 유도를 시켰습니다."

 

자칫 대형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상황에서 빠르고 정확한 판단이 빛났습니다.


출처 : MBN 뉴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