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하성용 전 KAI 사장이 협력업체 대표를 시켜 위장회사를 만든 뒤 일감을 몰아준 정황, MBN이 단독 보도했습니다.
혐의를 완강히 부인하던 하 전 사장은 "퇴직 후 용돈을 벌어보려 했다"며 진술 태도를 뒤집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애초 하성용 전 KAI 사장은 분식회계, 부정채용, 위장회사 설립 등 혐의 대부분을 인정하지 않았습니다.

 

특히 지난 2013년 말 협력업체 대표를 시켜 위장회사를 만들게 한 혐의를 완강히 부인했습니다.

 

이런 태도는 검찰이 하 전 사장을 긴급체포한 이유가 됐습니다.

 

그런데, 체포 뒤 이뤄진 검찰 조사에서 하 전 사장은 일부 진술을 뒤집은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협력업체 대표를 시켜 회사를 만들게 한 사실을 인정하며 "퇴직 후 용돈이나 벌려고 했다"며 진술을 바꾼 겁니다.

 

또 유력 인사들의 부정 청탁을 받고 친박계 의원의 조카 등을 부정 채용한 부분도 인정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분식회계 혐의에 대해선 "부하직원들이 알아서 한 일"이라는 태도를 고수한 것으로 보입니다.

 

비자금 조성과 횡령 혐의도 대체로 부인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하지만 검찰은 하 전 사장이 전임 사장의 소득세 5억 원을 회삿돈으로 대납해주는 등 거액의 회삿돈을 횡령한 정황을 포착하고 횡령죄를 적용했습니다.

 

출처 : MBN 뉴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