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고 김광석 씨 타살 의혹을 제기한 영화감독 이상호 씨와 유족 측이 김 씨의 부인을 검찰에 고발했습니다.
김 씨의 외동딸이 타살됐다는 주장입니다.

 

 

 

8월 30일 개봉한 영화 '김광석'의 한 장면입니다.

고 김광석 씨의 죽음이 타살일 수 있다는 내용을 다뤘습니다.

 

이 영화를 만든 이상호 감독과 유족 등은 김 씨의 부인 서 모 씨가 진실을 은폐했다고 주장했습니다.

 

그러던 유족 측은 김 씨의 상속자인 외동딸이 서 씨에게 살해됐을 가능성도 제기하며, 재수사를 촉구하는 고발장을 검찰에 제출했습니다.

 

▶ 인터뷰 : 김성훈 / 고 김광석 씨 유족 측 변호인
- "(서 씨가) 언제 (김 양의) 급성 폐렴에 의한 증상을 알고 어떠한 조치를 했는지 등 면밀한 조사가 돼야 하지 않나…."

 

경찰 조사결과 김 양은 지난 2007년 숨졌지만, 서 씨는 그 이후에도 김 양이 잘살고 있다고 지인들에게 말해온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논란이 불거진 뒤 서 씨는 모든 연락을 끊고 잠적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출처 : MBN 뉴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