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지금까지 배우 문성근 씨에 대한 국가정보원의 공작은 선정적인 합성 사진과 어버이연합을 동원한 반대 시위 정도만 드러났었습니다.
그런데 국정원이 문 씨가 이끌던 시민단체를 와해시키려 하고, 구체적인 사이버 공격 수법까지 지시한 정황이 드러났습니다.


 



배우 문성근 씨는 지난 2011년 당시 야권 대통합을 위한 시민단체 '국민의 명령'을 이끌었습니다.

▶ 인터뷰 : 문성근 / 배우 (지난 2011년)
- "한나라당하고 경쟁해야 하는 야당이 5개나 된단 말이죠. 그래서 표를 이렇게 갈라먹는 한 아무 희망이 없어 보여요."

그런데 같은 해 봄, 국가정보원이 '국민의 명령'을 와해시키라는 지시를 내린 정황을 검찰이 포착했습니다.

검찰이 확보한 국정원 문건에는 당시 6만 명 정도였던 '국민의 명령' 회원들을 집단 탈퇴시키라는 내용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문 씨는 MBN 취재진과의 전화 통화에서 "당시 단체가 내홍을 겪었다"며 "일부 회원들이 사무국 교체 등을 요청해서 떠들썩했다"고 말했습니다.
국정원의 공작으로 단체 내부에 분란을 유도한 것이 아닌지 의심 가는 대목입니다.

검찰은 국정원이 구체적인 사이버 공작 수법까지 지시한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대포폰 사용, 해외사이트 우회, 국내 거주 외국인 명의 사용 같은 수법까지 국정원이 세세하게 지시한 문서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출처 : MBN 뉴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