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보수 야당에 이어 정의당까지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지명 철회를 요구하고 나섰습니다.
그간 정의당이 낙마를 요구한 주요 인사 가운데 버텨낸 사람은 단 한 명도 없었습니다.


 

 

 


지금까지 정의당이 '불가' 판정을 내린 문재인 정부 인사는 모두 네 명.

안경환·조대엽 후보자에 이어 박기영 전 과학기술혁신본부장도 결국 물러났습니다.

 

▶ 인터뷰 : 안경환 / 당시 법무부 장관 후보자
- "저의 오래전 개인사는 분명히 저의 잘못입니다."

 

▶ 인터뷰 : 조대엽 / 당시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
- "음주운전을 한 사실에 대해서는 국민 여러분께 진정한 마음으로 사죄드립니다."

 

▶ 인터뷰 : 박기영 / 전 과학기술혁신본부장
- "(당시) 청와대에서 과학기술을 총괄한 사람으로서 전적으로 책임을 통감하면서…."

 

탁현민 청와대 행정관을 제외한 인사들이 모두 물러나 정의당의 사퇴 요구는 '데스노트'라는 말까지 나왔습니다.

이런 가운데 정의당이 다시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의 사퇴를 요구했습니다.

박 후보가 교수 시절 작성한 연구보고서에 이승만 정부 당시 독재의 불가피성을 언급한 데 이어 새마을운동도 "진정한 신분 계층 제도의 타파"라고 평가했다며 날을 세웠습니다.

 

▶ 인터뷰 : 추혜선 / 정의당 수석대변인
- "박 후보자의 역사관은 문재인 정부의 철학에도 부합하지 않을 뿐만 아니라 대한민국 헌법 정신에도 완전히 어긋납니다."

 

이런 역사 인식에 대해선 보수정당인 바른정당마저 부적격 판정을 내렸습니다.

 

▶ 인터뷰 : 하태경 / 바른정당 의원
- "아무리 박정희 대통령 높이 사지만, 유신까지 찬양하는 것은 보수의 처지가 아닙니다."

 

종교 문제에 이어 자녀의 이중국적, 역사관 등 논란이 줄줄이 이어지면서 청와대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습니다.

 

 

출처 : MBN뉴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