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23일 밤 현역 군 간부가 음주단속을 피하려고 경찰을 치고 달아나다 붙잡혔습니다.

부산에선 다세대주택에서 가스폭발로 추정되는 불이 나면서 주민 한 명이 숨졌습니다.
밤사이 사건·사고 전합니다.

 

 

 


가로수가 쓰러져 있고, 그 위로 차량 한 대가 완전히 거꾸로 뒤집혀 있습니다.

23일 밤 11시쯤 대전 유성구에서 현역 육군 중사 26살 김 모 씨가 음주단속을 피하려다 가로수를 들이받으면서 차가 전복된 겁니다.

후진으로 달아나던 김 씨의 차에 현장에 있던 20대 의경 두 명이 치여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경찰 조사 결과 김 씨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취소 수준인 0.116%로, 만취 상태였습니다.

 

24일 새벽 0시쯤 부산시 해운대구의 한 다세대주택에서 가스폭발로 추정되는 불이 났습니다.

이 불로 집 안에 있던 71살 이 모 씨가 숨졌습니다.

 

 

또 서울 관철동에 있는 한 고깃집에서는 고기를 굽다 불이 나 손님 등 40여 명이 대피하는 소동이 벌어졌습니다.

서울 송파구 가락시장 앞 교차로에서는 1톤 트럭과 4.5톤 트럭이 부딪쳐 운전자 1명이 다쳤고,

 

경기도 화성시 서해안고속도로에선 4중 추돌사고가 나 차량 한 대가 완전히 불에 타면서 운전자 1명이 다쳐 병원으로 옮겨졌습니다.

 

 

출처 : MBN뉴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