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대통령 취임 100일을 맞아 기념 우표도 발행됐는데, 말 그대로 인기폭발이었습니다.
우체국 앞은 장사진을 이뤘고, 온라인에서는 우표 가격이 수십 배까지 부풀려져 되팔리고 있습니다.

 

 



이른 아침부터 우체국 앞이 시민들로 붐빕니다.

얼마나 많은 사람이 몰렸는지 우체국 앞에서 시작된 줄은 인근 골목까지 이어졌습니다.

모두 문재인 대통령의 취임 100일 기념 우표를 사려는 사람들입니다.

 

▶ 인터뷰 : 박영복 / 서울 진관동
- "평소에 존경하고 좋아했던 대통령이기 때문에 특별히 소장하고 싶어서 나왔습니다."

 

긴 기다림 끝에 우표를 손에 넣은 시민들은, 저마다 지난 100일간의 국정 운영을 평가하고 대통령이 앞으로 더 잘해주기를 바랐습니다.

 

▶ 인터뷰 : 이성미 / 경기 남양주시
- "소외된 계층이라든지 사각지대에 놓인 문제의 부분을 잘 다뤄주시는 부분에 대해서 손뼉을 쳐 드리고 싶습니다."

 

인터넷판매 두시간여 만에 준비된 우표 16만 장이 모두 동날 만큼 온라인에서도 인기가 높았습니다.

기념 우표 5백만 장과 시트 25만 장이 발행된 가운데, 특히 대통령의 학창시절과 군 복무 시절 등 과거 모습이 담긴 우표첩이 큰 관심을 끌었습니다.

인터넷 중고거래 사이트에서는 420원짜리 시트가 20배 비싼 가격에 팔리는가 하면, 2만3천 원짜리 우표첩은 20만 원에 거래되고 있습니다.

 

 

출처 : MBN뉴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