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유럽에 이어 국내 농가에서도 계란에 살충제 성분이 검출됐습니다.
정부는 전국의 1천 456개 산란계 농장에 대해 계란 출하를 금지하고 회수하도록 하는 한편, 전수조사에 나섰습니다.

 

 

 


경기 남양주에 있는 양계농가.
하루 평균 2만 4천 개 계란이 생산되는 이곳에서 살충제인 피프로닐이 기준치보다 초과해 검출됐습니다.
 ▶ 인터뷰 : 이웃 주민
- "모르고 사 먹었잖아요. 그때는. 나는 가는 길에 (계란) 사서 가려고 했는데."


문제는 창고엔 2∼3일 이내 생산된 계란만 남아있고 나머지는 이미 출하가 됐다는 겁니다.
수도권 도매상 5곳에 계란을 공급해왔는데 급히 회수와 폐기에 나섰습니다.
 ▶ 인터뷰 : 남양주시청 관계자
- "8월 6일 날 약을 뿌렸다고 하니까 8월 7일부터 공급됐다고 보이고요. 8월 7일 이후에 공급된 잔량에 대해서는 회수 절차가 들어갑니다."


농식품부는 다른 1,400여 개 양계 농장 역시 출하를 중지시키고 검사에 들어갔습니다.
 ▶ 인터뷰 : 김영록 /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 "모든 산란계 농장의 계란 출하를 중지를 시켰습니다. 또한, 모든 산란계 농장 대상으로 3일 이내에 전수검사를 완료토록…."


피프로닐 성분이 검출된 농가가 '친환경 인증 농가'인 데다 다른 농가 역시 살충제가 검출되지는 않을까 우려되고 있습니다.

 

 

출처 : MBN뉴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