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모델 겸 배우 이영진이 영화 감독으로부터 노출을 강요받은 경험이 있다고 폭로했습니다.

 

 

 


지난 10일 방송된 온스타일 '뜨거운 사이다'에는 이영진이 출연해 김기덕 감독에 대한 이야기와 영화계 에 만연한 촬영 강요 등에 대해 언급했습니다.

이날 이영진은 최근 여배우 A 씨를 폭행 및 베드신 강요했다는 등의 혐의로 피소된 김기덕 감독에 대해 이야기를 나누던 중 자신도 비슷한 경험을 겪었다고 밝혔습니다.

당시 제작사 대표와 미팅을 했는데, 이미지 처리를 할 거라 노출에 대한 부담은 안 가져도 된다고 이야기를 했다”고 당시 상황을 회상했습니다.

이어 그는 “촬영장에 갔더니 첫 촬영 첫 신, 첫 컷이 남자배우와의 베드신이었다. 그래도 잘 촬영할 수 있겠지 생각했다”며 “갑자기 감독님이 옥상으로 불러 1대1 면담이 이뤄졌다. 어색할 수 있으니 챙겨주려는 마음에 불렀다고 생각했다”고 말했습니다.

 

 

출처 : Mplay

 

매경닷컴 DC국 인턴 에디터 박예은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