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미국과 북한의 대립 수위가 높아지면서 국내 금융시장이 크게 휘청거리고 있습니다.
이번에는 분위기가 다르다는 전망 속에 주식과 원화값, 채권이 이른바 트리플 약세를 기록했습니다.



그동안 없다던 한반도 8월 경제 위기설이 북한의 ICBM급 미사일 발사 이후 고조된 미·북 대립으로 다시 고개를 들고 있습니다.
지정학적 불안감에 외국인 투자자의 팔자 행렬이 보름째 계속된 가운데 주식시장은 북한의 괌 타격 발언으로 마침내 크게 흔들렸습니다.
코스피는 1.1% 하락한 2368.39에 장을 마치며 약 한 달 반 만에 2,370선이 무너졌고 코스닥은 1.35% 떨어진 642.87로 거래를 마쳤습니다.
외환시장도 마찬가지였습니다.
달러당 원화값이 10원 넘게 떨어지며 종가는 1135.2원으로 한 달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습니다.
채권시장에서 금리가 높을수록 국가 경제 위험도도 높아짐을 뜻하는 국고채 금리는 3년 만기, 5년 만기, 10년 만기 모두 연중 최고치를 보였습니다.

 

 

출처 : MBN뉴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