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청와대가 황우석 사태의 책임자였던 박기영 순천대 교수를 과학기술혁신본부장에 임명한 것을 두고 야4당이 일제히 반대하고 나섰습니다.
특히 유일한 진보야당인 정의당까지 반대에 가세하면서 청와대는 곤란한 지경에 빠졌다는 분석입니다. 


 

 



노무현 정부에서 청와대 보좌관을 역임하며 황우석 박사의 줄기세포 연구에 참여하지도 않았으면서 공저자로 이름을 올린 박기영 과학기술혁신본부장. 

그 덕분에 연구비 2억 5,000만 원까지 받아 부적절한 처신으로 논란의 중심에 서기도 했습니다.

 

이런 박 본부장이 재임용되자 야4당이 오랜만에 한목소리로 반대했습니다.

▶ 인터뷰 : 강효상 / 자유한국당 대변인
- "황우석 논문 조작 사건의 관련자이자 우리나라 배아줄기세포 연구를 퇴보시키게 만든 장본인인…."

 

▶ 인터뷰 : 이용호 / 국민의당 정책위원장
- "박 본부장은 혁신의 적임자가 아니라 청산해야 할 적폐인사입니다."

 

▶ 인터뷰 : 주호영 / 바른정당 원내대표
- "노무현 정부 때 근무했던 청와대 근무했던 사람이나 정부에 근무했던 사람들은 무조건 기용되는 '노무현 하이패스'…."

 

 

특히 정의당까지 반대 대열에 합류했습니다.

▶ 인터뷰 : 최석 / 정의당 대변인
- "문재인 정부가 진정 촛불민심에 따라 적폐청산과 혁신을 하려고 하는지 다시 한번 묻고 싶습니다."

 

현 정부 들어 보수야당만이 반대한 강경화, 송영무 장관과 김상조 위원장 등은 모두 임명된 반면,

정의당이 반대에 나선 안경환 법무부 장관 후보와 조대엽 노동부 장관 후보는 모두 낙마한 바 있습니다. 

 

 

출처 : MBN뉴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