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30대 엄마가 6개월 된 막내딸을 살해하는 일이 발생했습니다.

세 아이의 엄마는 육아 스트레스가 극심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31일 저녁 7시 30분쯤, 서울의 한 빌라에서 갓난아기가 숨진 채 발견됐습니다.

▶ 인터뷰 : 인근 주민
- "(저녁) 8시쯤에 도착했는데, 그때 그렇게 (경찰들) 와있고…. 경찰차만 한 4대, 과학 수사팀하고."

 

아기의 친엄마 30대 김 모씨가 이불로 아기의 입과 코를 막아 숨지게 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아이 셋을 키우던 김 씨는 막내가 울음을 그치지 않자, 갑자기 아기를 돌볼 자신이 없어져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습니다.

 

▶ 인터뷰 : 인근 주민
- "빌라 (입주자) 대표 맡고 나서, 신경을 많이 쓰는 것 같더라고요. (대표) 하기 싫다고 다른 사람이 맡았으면 좋겠다고 문자도 많이 왔었어요."
  
당초 김 씨는 자고 일어나니 아이가 숨을 쉬지 않는다고 경찰에 신고했지만, 경찰 조사가 시작되자 곧바로 범행을 자백했습니다.

▶ 인터뷰(☎) : 윤태봉 / 서울금천경찰서 형사과장
- "자기가 스스로 신고했고. (현장에서) 경찰관 만났을 때 이야기했고, 자기가 그렇게(살해) 했다고."

 

경찰은 김 씨에 대해 살인혐의로 구속영장을 신청했습니다.

 

 

 

출처 : MBN뉴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