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김군자 할머니가 24일 별세했습니다.
빈소를 찾은 강경화 외교부 장관은 한일 위안부 합의를 꼼꼼히 검토하겠다고 밝혔습니다.

 



1942년, 17살의 나이에 중국으로 끌려가 끔찍한 위안부 생활을 견뎌야 했던 어린 소녀.

김군자 할머니가 어제 오전, 89세를 일기로 세상을 떠났습니다.

미국 의회의 일본군 위안부 청문회에 증인으로 앞장서기도 했던 할머니의 소원은 단 하나였습니다.

▶ 인터뷰 : 고 김군자 / 위안부 피해자(지난 2015년)
- "우리 할머니들 얼마 안 남았어요. 명예 회복하게 해주시고, 공식적 사과받게 해주세요."

 

결국, 한을 풀지 못하고 눈을 감은 김 할머니의 영정 앞에 어젯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섰습니다.

묵념으로 조의를 표한 강 장관은 남은 37명의 위안부 피해자 가운데 한 명인 이용주 할머니와 함께 고인을 잃은 슬픔을 나눴습니다.

▶ 인터뷰 : 이용주 / 위안부 피해자
- "(김군자 할머니가) 그렇게 빨리 돌아가실 줄 몰랐어요."

뒤이어 취재진을 만난 강 장관은 지난 2015년 한일 위안부 합의 내용을 재검토하겠다는 기존 입장을 확인했습니다.

▶ 인터뷰 : 강경화 / 외교부 장관
- "협상 경과에 대해서 좀 더 꼼꼼히 검토를 해보고 앞으로 나아갈 방향을 모색하자고 준비하고 있습니다."
 

 다만, 곧 있을 일본과의 외교장관 회담에서 위안부 문제를 논의할 것인지에 대한 질문에는 답을 하지 않았습니다.

 

 

 

출처 : MBN뉴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