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미국인들에게 자국 제품을 사야 한다며 때아닌 신토불이를 외치고 나섰습니다.

 

정작 트럼프 본인과 딸은 자신의 회사에서 중국산 제품을 주로 취급하는데 말이죠.

 

여론이 좋을 리 없겠죠.


 




미국산 트랙터를 만져보고 야구 방망이로 자세도 잡고 모자를 써보는 트럼프 대통령.

시종일관 즐거워하며 이곳저곳을 둘러보던 트럼프 대통령이 농담을 던집니다.

▶ 인터뷰 : 도널드 트럼프 / 미국 대통령
- "불난 곳이 어디죠? 내가 빨리 꺼야겠군."

 


트럼프 정부가 현지시간 17일부터 일주일 동안을 '메이드 인 아메리카' 주간으로 선포하고 대대적인 미국산 제품 홍보에 나섰습니다.

50개 주에서 공수한 미국산 제품들의 쇼케이스가 열린 곳도 다름 아닌 백악관이었습니다.

▶ 인터뷰 : 도널드 트럼프 / 미국 대통령
- "(미국 제조업이 회복되면) 우리의 자부심과 자긍심도 회복될 것입니다. 미국 제품을 사고 미국인을 고용합시다."

 


이런 트럼프를 바라보는 여론은 싸늘하기만 합니다. 

정작 트럼프 자신과 딸 이방카의 이름을 내건 각 브랜드 제품들은 대부분 다른 국가에서 생산되기 때문입니다.

▶ '2012년 CBS 레이트쇼' 출연
- 사회자: "이 (트럼프 브랜드) 셔츠는 어디서 만든 거죠? 방글라데시. (트럼프: "그렇지만 좋은 제품이에요. 우리는 방글라데시에서 사람을 고용하죠.)"

- 여기 멋진 넥타이도 있어요. (좋은 타이예요.) 어디 거죠? 중국이네요. 넥타이는 중국에서 만든 거군요."

 


트럼프가 이번 캠페인을 통해 각종 무역협정 재협상에 대한 지지 여론을 형성하려다 오히려 자신의 모순을 드러냈다는 비판이 나옵니다. 

 


출처 : MBN 뉴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