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문재인 정부의 탈원전 정책에 관여한 교수의 강연이 논란이 되고 있습니다.

원전 사고로 일본에서 수십만 명이 죽고, 방사능에 오염된 고등어를 먹지 말라는 것인데 사실관계가 다르다는 비판이 일고 있습니다.



 


 

전 세계를 충격과 공포에 빠뜨린 2011년 일본 후쿠시마 원자력발전소 폭발 사고.

얼마 전 한 고등학교에서 진행된 원전 강연에서 이 같은 내용이 학생들에게 전파되면서 논란이 일고 있습니다.

강연자는 문재인 당시 대선후보 캠프에 참여했던 김익중 동국대 교수.

김 교수는 "300년 동안 고등어와 명태, 대구는 절대 먹으면 안 된다"는 주장과 함께 

후쿠시마 원전 사고로 일본인 60만 명이 더 죽었고, 세계는 탈원전 추세인데 한국만 원전 외길을 가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그러나 일본 정부는 "방사능 때문에 죽은 사람은 없다"고 이미 부인했고, 원전 전문가들도 김 교수의 주장은 사실이 아니라고 밝혔습니다.

이에 대해 김 교수는 충분한 증거자료가 있다고 반박했습니다. 


▶ 인터뷰(☎) : 김익중 / 동국대 교수
- "강의 내용은 제가 다 증거를 확보해 보내드리는 겁니다. 문제가 있다고 생각되면 제대로 검증할 기회는 얼마든지 만들 수 있습니다."


출처 : MBN 뉴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