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FTA 문제를 놓고 한·미간에 치열한 설전이 오갔는데, 꽉 막힐 수 있었던 민감한 문제를 풀어낸 비결은 유머였다고 합니다. 

 

 

 

우리측은 "FTA 이후에 미국 자동차의 한국 수출이 356%나 증가했고, 시장 점유율도 두 배 가까이 늘었다며 구체적인 수치를 들어 반박했습니다.

 

장하성 청와대 정책실장이 통역 없이 영어로 말하겠다고 하자,

트럼프 대통령이 "오 와튼스쿨, 똑똑한 분"이라고 말하며 첫번째 폭소가 터졌습니다.

장하성 실장이 트럼프 대통령과 와튼스쿨 동문이란 점을 들어 농담을 한 겁니다.

 

이번에 자신의 저서가 중국어로 출판될 예정이었는데 사드 문제로 중단됐다며 미국 측에 농담을 건넨 겁니다.

 

그러자 윌버 로스 미국 상무장관이 "그러면 미국에서 영어로 출판하라"며 다시 유머를 던졌고,

 

트럼프 대통령은 "장 실장의 책이 번역되면 미국의 적자 폭이 커질테니 안된다"며 또 다시 폭소를 자아냈습니다.

 

 

출처 : MBN뉴스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