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5.18 광주민주화운동을 소재로 한 '택시운전사'란 영화가 개봉하기 전부터 화제인데요. 

영화의 주인공 택시운전사는 지금 어디에 있을까요?

 


5.18 광주 민주화 운동에 대해 국내 언론이 침묵하는 사이 독일인 기자 힌츠페터가 광주로 향했고「신군부가 저지른 광주학살 현장을 전 세계에 알렸습니다.」

'푸른 눈의 목격자'로 불린 힌츠페터 기자는 2003년 제2회 송건호 언론상을 받은 뒤 자신을 광주까지 태워준 택시운전사를 찾았습니다.

장거리 택시비 10만 원을 벌려고 힌츠페터 기자를 태운 택시운전사. 하지만, 목숨을 걸고 기자의 취재활동을 도우며 광주의 비극을 세계 곳곳에 알린 숨은 영웅으로 역사에 남았습니다.

▶ 인터뷰 : 송강호 / '택시운전사' 주연배우
- "광주의 어떤 비극을 보고 외국인 독일기자분을 동행하는 어떤 마음은 또 저하고 만석(택시기사)의 마음하고 똑같지 않았나 생각이 듭니다."

1980년 5월의 광주로 향했던 택시운전사.

그날의 숨은 영웅은 지금 어디에 있는지 오는 8월 개봉할 영화만큼이나 궁금해집니다.

출처 : MBN 뉴스

 

 

댓글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