티스토리 뷰





역대급 폭염 속에서

국내 열대 과일 생산량이

늘어나고 있는 요즘,


오로지 우리나라 토종 과일만을 

재배하고 계신 분들이 있다고 하는데요!







오늘은 깊은 산 속에서 볼 수 있는 

우리나라 토종 다래

소개할까 합니다!







다래는 얼핏 보면

키위와 비슷하지만

당도가 훨씬 높아요!


미니미한 사이즈가 너무 귀엽죠?










다래 수확이 한창인 요즘,

토종 다래에는 화학 거름이나 비료를

일절 주지 않고 재배한답니다 :)


그래서 알의 크기가 좀 작고

수확량도 적은 편이에요.







토종 다래는 껍질에 

항산화 성분이 많이 함유되어 있어

키위와는 다르게 

통째로!! 먹을 수 있어요.








잘 익은 다래

손으로 눌렀을 때 쏙 들어갈 만큼

껍질 표면이 무른 편입니다.







하지만 덜 익은 다래

껍질이 단단하고 엄청 셔요! 


(>.<)







일반적으로 다래 속 씨앗이

까맣게 변하면 익은 다래랍니다.








자연농법으로 길러지는

토종 다래는

약을 치지 않고 일일이

손으로 벌레를 잡아야 해요 ㅠ.ㅠ








이렇게 정성 들여 수확한 다래는

따 놓고 3~4일 후숙 시키면


당도가 훨씬 더 올라갑니다.







토종 다래의 당도를 측정한 결과

22.3 브릭스가 나왔는데요.


포도의 당도가 16 브릭스,

복숭아와 수박이 각각 

14, 12 브릭스인 것을 감안했을 때 


당도가 굉장히 높은 편이죠?







잘 후숙 시키면

당도가 28브릭스까지 나온다고 하니

정말 달콤한 과일이에요.








토종 다래는 그냥 먹을 뿐 아니라,

와인으로도 만들 수 있는데요.


다래로 와인을 만드는 법은

아래 영상에서 보여드릴게요 ^^







다래로 와인 만드는 법

잘 보고 오셨나요??


와인 말고도 다래로 

다양한 음식을 만들 수 있는데요.


한 번 살펴 볼까요?








이것은 한천을 넣고 만든

토종 다래 양갱!


달작지근해서 간식으로도

건강하게 먹기 좋아요^^









토종 다래는 생과로 먹는 게 아니고

여러가지 음식에 활용해서 먹을 수 있는데요.


오로지 다래를 활용해서

이렇게 한 상 가득 차릴 만큼이나

방법이 다양하게 있어요.







달콤한 다래 을 만들어 

빵에 발라먹어도 꿀맛이고요.








토종 다래 샐러드

발사믹 소스도 울고 갈

토종 다래 소스를 끼얹어 먹어도

너무나 상큼하고 맛있어요 >_<







토종 다래 청을 담가

시원하게 한 잔 해도 좋고요.








토종 다래 식초는 

양조식초와는 달리

완전 천연 발효 초라서

정말 몸에도 좋답니다 :)







다래 순을 넣어 밥을 지어먹으면 


얼마나 맛있게요~? >0<







마지막으로 대미를 장식할

토종 다래 와인까지!


크~







이국적인 맛을 자랑하는

열대 과일들도 좋지만,

우리나라 토종 과일에도 

관심을 더 가져야겠습니다!

 


 

끝으로 토종 다래를 

정성 가득히 수확하시는

사진 속 두 분의 열정

응원하겠습니다!! ♡

 

 


화이팅!!

.

.

.

.

.




지금까지 MBN포스트였습니다. 감사합니다.

<MBN 인턴 에디터 이윤희>




<다음 티스토리>

주방용품, 똑!소리 나게 쓰는 법♬

지긋지긋한 '만성 변비' 탈출 프로젝트 ★ (feat.율무)


<MBN 인턴 에디터 이윤희>

★ 재미있게 읽으셨나요? 아래 배너를 눌러 다양한 포스트를 만나보세요!



댓글